Good is Cool In Your Travel
‘좋은(good)’ 가치를 담고 있는 여행이
‘멋진(cool)’여행입니다.
California
조슈아 트리의 영혼
전 세계 미술 시장의 다크호스로 떠오른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이 도시가 미술에게 할애하는 열정은 순수하면서 영리하다. 숨은 보석을 찾듯 자카르타의 미술 문화를 이끄는 인물과 공간을 만나는 아트 여행을 경험해보자.
ⓒ MMC , Kusama Yayoi

Jakarta Art Fever 자카르타 미술의 열기

전 세계 미술 시장의 다크호스로 떠오른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이 도시가 미술에게 할애하는 열정은 순수하면서 영리하다. 숨은 보석을 찾듯 자카르타의 미술 문화를 이끄는 인물과 공간을 만나는 아트 여행을 경험해보자.

글 허태우 허태우 인스타그램
사진 이진욱 picnomad@naver.com , 한성필 한성필 페이스북
취재 협조 한아세안센터 aseankorea.org

마찬 미술관 Museum Macan

마찬 미술관
ⓒ MMCAN
마찬 미술관
ⓒ 이진욱
마찬 미술관
ⓒ MMC , Melati Suryodarmo

2017년 문을 연 마찬은 인도네시아 최초의 국제적 현대 미술관이다. 인도네시아를 대표하는 미술 컬렉터이자 기업가인 하리얀토 아디쿠수모(Haryanto Adikoesoemo)가 설립했으며, 영국 런던 기반의 실험적 건축 회사 MET 스튜디오(MET Studio)가 공간 디자인을 맡았다. 자카르타 다운타운에서 좀 떨어진 서자카르타의 케본 제룩(Kebon Jeruk)에 위치한다.

마찬은 개관 당시부터 수많은 기대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비영리재단이 운영하는 현대 미술관이 과연 인도네시아에서 얼마나 영향력을 발휘할지도 관심거리였다. 초창기부터 디렉터 아론 시토(Aaron Seeto)의 지휘 아래 단순히 소장품만 보여주는 화이트 큐브에 그치지 않고 강연, 이벤트, 작가 지원, 문화 사업 등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동시다발적으로 펼쳤다. 쿠사마 야요이(Kusama Yayoi), 리밍웨이(Lee Mingwei), 슈빙(Xu Bing) 등 거장의 특별전은 많은 대중을 미술관으로 끌어들이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사회와의 지속 가능한 성장도 유도했다. 이러한 활동에 힘입어 마찬은 2018년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 100대 공간’에 이름을 올릴 수 있었다. 불과 3년 만에 인도네시아와 세계 미술계에 자신의 존재를 확실히 알린 것. 마찬은 올해에도 줄리안 로제펠트(Julian Rosefeldt)의 전시를 필두로 강렬한 행보를 이어간다.

“국제 규모에 걸맞은 미술관을 설립하기 위해 많은 난관을 헤쳐 나가야 했습니다. 인도네시아에는 아직 인프라가 부족했고 미술관이 들어설 만한 장소를 찾는 것부터 쉽지 않았으니까요. 전시 외에도 교육 프로그램에 힘을 기울이고, 공공을 위한 공간이자 문화 교류를 이끄는 기관을 목표로 삼았습니다.

미술관의 소장품은 아디쿠수모가 30년간 수집한 전 세계 현대 미술 작품 800여 점을 기반으로 합니다. 소장품 중 50퍼센트는 인도네시아 작가, 약 25퍼센트는 동아시아 작가의 작품이에요. 그중에는 한국의 미술가 백남준, 박서보, 이우환, 서도호 등의 작품도 포함되죠.

인도네시아의 인구 구성상 미술관 관람객의 약 80퍼센트가 40세 이하입니다. 이는 마찬이 여타 미술관과 차별화되는 지점이자, 저희에게는 매우 흥미로운 도전 과제죠. 대부분의 세계 유명 미술관은 상대적으로 높은 연령대의 관람객이 주를 이루고, 거기에 맞춰서 운영되니까요.

마찬이 없었다면, 인도네시아에서는 대규모 현대 미술 전시회를 볼 수 없었을지도 몰라요. 2019년 우리 미술관을 찾은 관람객은 약 35만 명이었습니다. 특히 야요이의 전시에는 주말마다 6,000여 명이 찾아왔죠. 올해의 첫 번째 기획전인 줄리안 로제펠트의 전시도 의미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최초로 열리는 대규모 비디오 아트 전시거든요.”


- 디렉터 아론 시토

아트 자카르타 Art Jakarta

아트 자카르타
ⓒ 이진욱
아트 자카르타
ⓒ The Leonardi for Art Jakarta
아트 자카르타
ⓒ The Leonardi for Art Jakart, Ronald Ventura
아트 자카르타는 인도네시아의 저력을 뽐내는 아트 페어다.  전 세계 아트 페어의 범람 속에서 동남아시아에서 열리는 페어가 탄탄한 입지를 구축하기란 쉽지 않은 일. 2009년, 바자 아트 자카르타(Bazzar Art Jakarta)로 출범한 아트 자카르타는 한동안 평이한 아트 페어로 오르내렸으나, 인도네시아만의 장점을 살려 변신한 덕분에 최근 미술계에서 급부상했다. 과감하게 아시아 미술계에만 집중한 결과다. 이런 변화를 이끈 인물은 톰 탄디오(Tom Tandio)다. 그는 젊은 인도네시아 작가를 열렬히 후원하는 유명 컬렉터이자 비영리 미술 기관 인도아트나우 재단(IndoArtNow Foundation)의 설립자로 이미 인도네시아 미술계의 유명 인사였다. 그리고 2017년부터 아트 자카르타의 디렉터를 맡아 인도네시아 미술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중이다.

“아트 자카르타는 2020년 12회 째를 맞이합니다. 원래 호텔의 볼룸에서 행사를 열어왔는데, 2019년부터 자카르타 컨벤션 센터로 장소를 옮겨 규모를 키웠습니다. 인도네시아 갤러리 30곳과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갤러리 40곳을 포함해 14개국 70개 갤러리가 참가했고, 3만9,000여 명의 관객이 방문했죠.

이번 아트 자카르타는 8월 마지막주 3일간 열립니다. 8월에는 인도네시아 사람들이 여름 휴가를 마치고 일상에 복귀하는 시기라 상대적으로 국내 행사에 관심이 높아집니다. 작년에 참가했던 갤러리 중 60곳이 올해에도 다시 참가할 만큼 호응이 좋습니다. 주요 파트너와 스폰서도 매우 만족하는 편이고요.

아트 자카르타는 아시아 중심의 아트 페어입니다. 즉 아시아에 기반한 주요 갤러리만 참여 가능하죠. 그래서 다른 국제 아트 페어와는 다른 아트 자카르타만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정부의 지원도 적극적이에요. BEKRAF(인도네시아 창조 경제 위원회)가 부스를 마련해 젊은 작가의 전시를 열죠.

올해에는 방문객들이 욕야카르타에서 열리는 국제 미술 페스티벌인 아트족(ARTJOG)과 함께 아트 자카르타를 관람할 수 있어요. 이틀 정도 아트족을 즐기고 자카르타로 와서 아트 자카르타에 방문하는 여행을 추천합니다.”


- 디렉터 톰 탄디오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