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is Cool In Your Travel
‘좋은(good)’ 가치를 담고 있는 여행이
‘멋진(cool)’여행입니다.
Seoul
My Little Forest
ⓒ 신규철

The Last Word in Beauty 스위스 자연이 지닌 아름다움의 끝

산에 오르면 시점이 달라진다. 크게 보이던 것이 작아 보이고 미처 보지 못하던 것이 보인다. 사진가 신규철은 스위스 알프스의 산 앞에서 자연이 보여주는 아름다움의 극치를 깨닫는다.

글・사진 신규철 신규철 인스타그램

스위스 체어마트 Zermatt, Switzerland ⓒ 신규철
스위스 베르네제 알프스 Bernese Alps, Switzerland ⓒ 신규철
스위스 리기산 Rigi, Switerland ⓒ 신규철

평소 군더더기 없이 심플한 사진을 좋아한다. 미국 출신의 사진가 조엘 메이어로위츠(Joel Meyerowit)의 작업을 좋아하는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요즘은 코로나 때문에 해외로 나가긴 힘들지만, 사시사철 변함없이 국내 곳곳을 누비며 비슷한 듯 늘 새로운 풍경을 마주한다. 자연 풍광을 찍을 때 내가 마주한 장면 중에 사진으로 보여주고 하는 부분을 정확하게 잘라내어 프레임 안에 담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편이다.

스위스 베르네제 알프스 아이거 Eiger, Bernese Alps, Switzerland ⓒ 신규철
스위스 라우터브루넨 Lauterbrunnen, Switzerland ⓒ 신규철

처음 스위스를 방문한 것은 2000년이었다. 이후 지금까지 여덟 차례 스위스를 여행했다. 웅장한 스위스 알프스 꼭대기에 처음 올랐을 때 눈 앞에 펼쳐진 풍광에 완전히 매료되었는데, 그 때의 느낌을 잊지 못해 그 이후에도 스위스를 찾을 때면 늘 산을 카메라에 담곤 했다.

스위스 체어마트 Zermatt, Switzerland ⓒ 신규철
스위스 리기산 Rigi, Switerland ⓒ 신규철
스위스 체어마트 Zermatt, Switzerland ⓒ 신규철
스위스 베르네제 알프스 비르그 Birg, Bernese Alps, Switzerland ⓒ 신규철
스위스 마터호른 Matterhorn, Switzerland ⓒ 신규철

스위스의 산은 한마디로 자연이 지닌 아름다움의 끝을 보여준다. 인간의 힘으로는 결코 만들 수도, 따라할 수도 없는 그런 것. 인간이 만든 아름다움은 자연의 아름다움에 비하면 아주 사소한 부분에 지나지 않는다. 산 정상에 올라 발 아래로 펼쳐진 풍광을 내려다볼 때면 자연이란 얼마나 위대한 대상인지, 인간은 자연 속에서 얼마나 보잘것없고 작은 존재인지, 일상 속에서는 늘 잊고 지내는 사실을 다시금 강렬하게 깨닫게 된다. 그 아름다움을 대신할 수 있는 것 역시 없다는 사실도.

스위스 체어마트 Zermatt, Switzerland ⓒ 신규철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