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신우

Active Volcano In Canary Islands
카나리아 제도의 활화산

활화산을 찾아 라팔마, 테네리페, 란사로테, 3개의 섬을 가다.

글・사진 박신우
박신우 작가는 후지필름의 글로벌 스폰서 프로그램 ‘GFX Challenge Grant Program 2021’ 한국 대표다. 지난 4월 말, 프로젝트 〈숭고한 아름다움을 찾아 떠나는 활화산 여행〉을 위해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를 방문, 약 4주간 화산섬을 찾아다니며 활화산 풍경을 기록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9월 30일 후지필름 글로벌 사이트에서 선공개되었고 11월 도쿄 미드타원 후지필름 스퀘어에서 사진전이 열렸다.

라 팔마 La Palam

2021년 라팔마섬의 중앙에 위치한 쿰브레비예(Cumbre Vieja) 활화산이 분화했고, 용암은 서쪽 해수면까지 흘렀다. 사망자는 없었지만, 수십 킬로미터에 달하는 면적이 용암으로 뒤덮이며 섬 서쪽 대부분이 파괴되었다. 섬 면적은 708제곱킬로미터에 이르고 약 8만5,000명이 거주한다. 

활화산 주민의 삶이 궁금해졌는데 인터넷에선 쉽게 검색되지 않았다. 왜 이사 가지 않고 활화산 주변에 사는지, 활화산이 무섭지 않은지, 화산재가 날리면 빨래는 어떻게 하는지, 분화가 시작되면 어떻게 대피하는지, 무엇부터 챙기는지, 활화산 지역에 살아서 얻는 이득은 무언지, 활화산에서 데이트하면 연인을 향한 사랑이 더욱 커지는지 등등. 궁금한 것을 죽 적어놓고 보니 이건 경험해본 사람만 답할 수 있는 질문이었다. 인터넷 검색으로는 답을 알 수 없으니 방법은 직접 가보는 것 뿐.

분화 3단계 이상의 활화산 지역은 곳곳을 통제한다. 이번에 방문한 모든 곳이 분화 3단계에 속한 지역이라 활화산 정상 분화구까지 갈 수는 없었지만, 최대한 근처까지 접근해 유황가스를 맡으며 여전히 진행 중인 분화를 관찰했다. 활화산이 분화할 때 창조한 파괴적인 풍경은 이 지역만의 묘한 매력이었다. 그 과정에서 새롭게 깨닫게 된 것이 있다. 활화산은 분명 사람 살 곳이 못 된다. 그러나 그런 척박한 환경에서도 사람들은 살아냈고 여러 형태의 삶을 일구고 다양한 문화를 유지, 발전해왔다.

카나리아 제도의 활화산

Active Volcano In Canary Islands

추천 매거진

Place

2022.06.20

지속 가능한 여행의 숙소

#이탈리아 #지속가능호텔 #부탄 #모잠비크

Place, Photo

2020.07.29

활화산 活火山

#일본 #규슈 #활화산 #로컬스로케이션

Place

2022.02.17

마을의 맛

#로컬여행 #로컬푸드 #제천여행

People

2021.07.06

거친 풍경과 함께 호흡하다

#전기자전거 #그래블라이딩 #화성

People, Place

2022.11.08

여행의 기억

#박용하 #일러스트레이터 #엔리케샵

People

2022.02.23

지속 가능한 예술의 모험

#로컬여행 #지속가능한예술 #친환경소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