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estination Ontario

Northern Ontario in Canada
캐나다 노던 온타리오 여행

캐나다 온타리오에서 진정 거대한 땅은 북부다. 토론토를 출발해 광활한 노던 온타리오로 들어서면, 강과 호수를 따라 삶을 개척했던 캐나다의 이야기가 들려온다.

글・사진 허태우
취재 협조 캐나다관광청

알곤퀸 주립공원
Algonquin Provincial Park

1893년, 캐나다 최초의 주립공원으로 지정된 이곳의 면적은 약 7,600제곱킬로미터. 한국으로 치자면 충청북도와 비슷한 거대한 넓이다. 알곤퀸 주립공원 안에는 2,400여 개의 호수가 웅크리고 있으며, 총 1,200킬로미터 달하는 강줄기가 흐른다고 한다. 매우 풍부한 동식물의 터전으로, 생물 다양성을 두 눈으로 확인하면서 숲의 중요성을 실감할 수 있다. 토론토에서 차로 3시간 떨어진 거리이기 때문에 캠핑이나 낚시, 하이킹, 카누잉 등을 즐기기 위해 많은 이가 찾아온다. 가을에는 드넓은 숲을 물들인 형형색색 단풍의 명소로 유명하다.

#eat #stay
보이저퀘스트 Voyageur Quest
알곤퀸 주립공원 내 한적한 스미스 호수(Smyth Lake) 변에서 보이저퀘스트의 통나무 휴식처에 머물러보자. 2층짜리 집은, 영화 속에서나 봐왔던 개척 시대의 별장 같다. 거실에는 벽난로와 털가죽 블랭킷을 덮은 소파가 있고, 소규모 단체 손님을 위해 식사도 제공한다. 입구의 안내판에는 시즌에 따라 관찰할 수 있는 야생 동식물을 적어 놓았다. 먼 길을 찾아온 방문객은 이곳을 중심으로 알곤퀸 주립공원이 선사하는 생태 모험을 만끽하고는 한다. 카누와 낚시, 캠핑 등이 특히 인기 있다. 보이저퀘스트의 오너인 존 랭포드(John Langford)에 따르면, 이곳에서의 모험은 의외로 단조롭다. “하이킹을 하고 호숫가에 앉아서 맥주를 마시며 쉬고, 수영을 하고 좀 쉬고, 카누를 타고 좀 쉬다가 밤이 되면 캠핑을 하거나 통나무 집에서 자요. 그리고 다음 날도 비슷합니다. 이렇게 며칠을 푹 쉬다가 돌아가죠.”

노스베이
North Bay

노던 온타리오는 호수와 숲이 지배하는 땅이라고 해도 과장이 아니다. 노스베이는 노던 온타리오로 향하는 관문 도시 같은 곳. 도시의 애칭도 ‘북쪽 으로 가는 문(Gateway of the North)’이다. 역사적으로 대서양과 오대호를 연결하는 강줄기를 따라 교역품을 나르던 카누 루트가 이곳을 통과했으며, 오늘날에는 캐나다를 동서로 잇는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가 지나간다. 이런 지리적 이점 으로 노스베이에는 항상 오가는 외지인이 많다. 여름 시즌에는 니피싱 호수 (Nipising Lake)를 중심으로 카누와 리버 크루즈, 비치 액티비티가 주된 즐길 거리. 겨울철에는 스키와 크로스 컨트리도 체험할 수 있다. 숙박이나 레스토랑 등의 여행 인프라도 탄탄하기 때문에 노던 온타리오 여행의 시작점으로 딱 알맞다.

#eat 
LOT 88 Steak House 
온타리오와 마니토바 주 위니펙에서 지점을 운영하는 스테이크 전문점. 인증받은 앵거스 비프를 사용하고, 불에 달군 검은 돌에 스테이크를 올려 내는 온 더 스톤(On the Stone) 메뉴가 트레이드마크다. 온종일 노를 젓거나 하이킹 하느라 소비한 에너지를 채워주는 저녁 식사로 제격. 와인과 칵테일을 포함한 음료도 다채롭게 구비했다. 립 아이(rib eye) 스테이크를 추천한다.
#eat 
게이트웨이 시티 브루어리 Gateway City Brewery
노스베이 출신 3명의 친구들이 고향에 대한 애정으로 시작한 브루어리다. 이들에게 도움을 준 마스터 브루어는 앨버타주의 유명 브루어리에서 실력을 갈고 닦았다고. 보통 8~10종의 맥주를 선보이는데, 풍부한 과일향으로 무장한 세송(saison)과 하드 셀처(hard selzer) 계열 맥주가 매우 인상적이다.마음에 드는 로컬 맥주를 한 잔 음미한 후에는 핀볼 게임으로 기록을 세워보자.

추천 매거진

Place

2021.09.02

의식 있는 여행자를 위한 태평양의 에코 리조트

#리조트 #태평양 #친환경

Place

2022.02.03

캐나다 로키산맥으로의 여행

#자동차여행 #캐나다 #로키산맥

Place, Photo

2021.03.02

눈 속의 순수

#사진가 #설경 #white

People, Place

2022.10.13

탄소는 빼고 햇빛은 더하고

#강원도 #에코빌리지 #영월여행

Photo

2021.07.20

라다크 유목민의 페스티벌

#인도 #라다크 #다하누축제

Place, Photo

2020.07.29

소비에트 연방 그후, 벨라루스와 우크라이나

#사진여행 #소비에트연방그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