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아세안센터

2023 ASEAN Architecture Tour
국제기구 한-아세안센터와 함께하는 2023 아세안 건축 여행

캄보디아로 떠나는 아세안 건축 여행
Cambodia

뉴 크메르 양식의 모더니즘 건축부터 현대적 고층 빌딩과 경기장까지, 새로운 정체성을 찾아가는 동시대의 캄보디아의 건축을 만나는 여행.

글 : 이기선

제작 협조 : 한-아세안센터

캄보디아인에게 크메르 제국은 어떤 의미일까? 한때 동남아시아 전체를 아우른 영광의 과거, 건축 양식, 정체성, 긍지의 근원. 캄보디아가 근대기 독립 국가로서 정체성을 새로 마련해야 했을 때, 그들은 크메르로 눈을 돌렸다. 독립 후, 막 프랑스 유학을 마치고 온 젊은 건축가 완 몰리완(Vann Molyvann)에게 시하누크 국왕(King Sihanouk)은 캄보디아의 새로운 얼굴을 만드는 임무를 맡겼다. 15년 동안, 몰리완의 주도로 수도 프놈펜을 중심으로 곳곳에 새로운 캄보디아를 대변하는 건축물이 들어섰다. 당시 유럽에 유행하던 모더니즘과 크메르 양식을 결합한 건축물에선 과감한 선만큼 자신감이 엿보인다. 프놈펜 도심, 짝또목 극장(Chaktomuk Conference Hall)에는 크메르 사원 지붕을 재해석한 지그재그 패턴을 적용했고, 부채 모양 지붕에는 크메르 양식 첨탑을 접목했다.
몰리완의 작품 중 백미로 꼽는 것은 올림픽 경기장(Olympic Stadium)이다. 경기장 파사드는 노출 콘크리트, 기하학적 형태 같은 브루털리즘 양식의 전형적 특징을 보여준다. 이는 앙코르와트에서 볼 수 있는 해자와 조화를 이룬다.
프놈펜에서 크메르는 여러 방식으로 기억된다. 크메르 양식의 왕궁과 실버 파고다(Silver Pagoda), 언덕 위 불교 사원 왓 프놈(Wat Phnom)처럼 말이다. 이곳에는 프놈펜의 유래가 얽혀 있다. 수백 년 전, 프놈펜에 폭우가 쏟아졌을 때, 펜(Penh)이라는 한 여성이 강물에 떠내려오는 나뭇조각을 주웠다. 나뭇조각 안에는 불상 4개와 비슈누상 하나가 들어 있었는데, 그 상을 모시기 위해 지금의 언덕과 왓 프놈을 세웠다고 한다.
뚝뚝(Tuk Tuk)으로 프놈펜 시내를 달리면 이질적 풍경이 불쑥불쑥 등장한다. 20세기 초 프랑스 건축가가 설계한 트메이 시장(Psar Thmei)의 거대한 돔, 웨스 앤더슨 영화에 나올 법한 아르데코 양식 왕립 기차역, 의류 공장을 리모델링한 복합 문화 공간 팩토리 프놈펜(Factory Phnom Penh), 새로 지은 고층 빌딩에 들어선 로즈우드 프놈펜(Rosewood Phnom Penh)까지.
특히 로즈우드 프놈펜의 37층 바 소라(Sora)는 ‘더 월즈 50 베스트 바’와 협력해 매달 세계 각국 믹솔로지스트를 초대한다. 캔틸레버 구조로 지탱하는 바의 테라스에선 아까 지나친 건축물과 톤레삽강이 모형처럼 내려다보인다.
프놈펜 주변 지역으로 떠나면 더 다양한 크메르 유산을 만나게 된다. 앙코르와트뿐 아니라, 당시에는 왕의 사후 거처로 여겨진 사원이 캄보디아 각지에 들어섰다. 프놈펜 인근 따케오(Takeo)의 프놈 치소르(Phnom Chisor)는 앙코르와트보다 앞선 11세기에 지었다. 크메르 사원은 땅과 물, 해가 뜨는 방향과 조화를 이루도록 설계됐다. 새벽에 언덕 위 사원에 오르면, 인공 호수가 자리한 평야 너머로 해가 뜨는 몽환적 풍경을 볼 수 있다.
따케오를 지나 남쪽으로 더 달리면 후추 산지이자 항구 도시 캄폿(Kampot)에 도착한다. 프놈펜처럼 캄폿의 건축 지형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캄보디아 남부, 110여 킬로미터로 뻗은 담레이산맥(Damrei Mountains), 일명 코끼리산맥은 캄폿에 이르러 끝난다. 20세기 초 프랑스인이 이곳에 지은 산악 휴양지 보커 힐 스테이션(Bokor Hill Station)은 수십 년간 폐허였다가 조금씩 활기를 되찾는 중이다. 모더니즘, 아르데코, 팔라디안 양식이 뒤섞인 르 보코르 팰리스(Le Bokor Palace)는 최근 호텔로 다시 문을 열었다.
시내에 남아 있는 숍하우스 중 어느 건물은 현대적인 카페 아티장 캄폿(Artisans Kampot)으로 다시 태어났다. 캄폿 시내를 돌아본 뒤에는, 산맥과 강 사이에 자리 잡은 앰버 캄폿(Amber Kampot)의 빌라 숙소에서 휴식을 취해보자. 오늘날 캄보디아의 크리에이티브한 건축 디자인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한-아세안센터(ASEAN-Korea Centre) : 대한민국과 아세안 10개국 정부 간 경제 및 사회·문화 분야 협력증진을 위한 국제기구다. 한국과 동남아시아 국가연합(아세안, ASEAN) 10개 회원국간 교류 협력 확대를 목적으로 2009년 3월 13일에 설립했다.

국제기구 한-아세안센터와 함께하는 2023 아세안 건축 여행

2023 ASEAN Architecture Tour

추천 스토리

Place

2022.06.02

술을 빚는 여행

#술술술술 #양조장투어 #경북여행

People

2023.09.05

여행을 위한 지구가 있다면. 김가람 PD 인터뷰

#지속가능한여행 #걸어서세계속으로 #김가람피디

People, Place

2024.02.22

채식주의자가 아닌 이들을 위한 비건 식당, 천년식향

#서초맛집 #비건식당 #내추럴와인 #발효바

추천 여행

스테이
양평
[스테이곳] 머무르는 아트 갤러리

By 재화분

판매가 300,000원

해외 투어
롬복
힐링의 섬 인도네시아 길리 트라왕안으로 떠나는 리트리트 여행 5박 7일

By 더디퍼런트트래블

판매가 2,990,000원~

해외 투어
스위스
[스윗 스위스] 여행 능력자가 만든 달콤한 스위스 패키지 7박 9일

By 비채투어

판매가 6,29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