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is Cool In Your Travel
‘좋은(good)’ 가치를 담고 있는 여행이
‘멋진(cool)’여행입니다.
Ladakh
와...
남극에서 들려온 이야기
ⓒ 한성필

Stories From Antarctica - Scape 남극에서 들려온 이야기

여행을 숙명처럼 달고 다니는 사진가 한성필은 '파사드' 시리즈로 주목받는 작가의 대열에 올랐다. 최근 몇 년간 그는 극지방에 남은 고래잡이와 석탄 채굴의 유물을 찾아 기록해왔다. 사진 속 남극의 섬에 박힌 잔재의 풍경에는 여행자를 매혹하는 도전과 좌절의 이야기가 깃들어 있다.

사진 한성필 한성필 페이스북

사우스셰틀랜드 제도, 디셉션 아일랜드 Deception Island, South Georgia

사우스셰틀랜드 제도, 디셉션 아일랜드
ⓒ 한성필
사우스셰틀랜드 제도, 디셉션 아일랜드
ⓒ 한성필
사우스셰틀랜드 제도, 디셉션 아일랜드
ⓒ 한성필
사우스셰틀랜드 제도, 디셉션 아일랜드
ⓒ 한성필
1912년, 노르웨이 고래잡이 회사는 디셉션 아일랜드의 웨일러스 베이(고래잡이들의 만)에 헥토르(Hector)라는 해안 포경기지를 건설하였고 전성기에는 150여 명의 일꾼이 이곳에서 일하면서 14만 배럴이 넘는 고래기름을 생산했다. 그러나 1931년, 고래기름 가격의 급락으로 인해 포경기지의 산업은 막을 내린다. 1944년, 과거 헥토르 포경기지에는 영국의 남극과학기지가 들어섰지만, 1967년부터 1970년 사이 발생한 화산 폭발 때문에 화산재로 뒤덮여 폐허로 남았다.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