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is Cool In Your Travel
‘좋은(good)’ 가치를 담고 있는 여행이
‘멋진(cool)’여행입니다.
Seoul
My Little Forest
이규열
ⓒ 이규열

36 Hours in Hadong 하동 36시간 여행

지리산과 섬진강 사이에 들어앉아 너른 평야를 가슴에 품은 하동은 구석구석 오랜 이야기가 깃들어 있다. 바다의 산물을 내륙으로 운반하던 옛길, 산비탈에 펼쳐진 야생차밭, 실재와 허구를 오가는 평사리 들판, 강변의 새하얀 모래밭 그리고 기이한 자태로 시선을 사로잡는 소나무까지. 이 풍요로운 땅의 속 깊은 이야기를 찾아 하동 36시간 여행을 떠난다.

글 표영소 표영소 인스타그램
사진 이규열 이규열 인스타그램
놀루와 협동조합 www.nolluwa.co.kr
놀루와 협동조합은 2018년 지역민과 여행자를 연결하기 위해 시작한 협동조합 형태의 주민 여행사다. 자연과 사람, 전통 등 지역 자원을 기반으로 여행과 지역 공동체 모두의 지속 가능성을 지향하는 것이 놀루와의 비전. 크게 체험, 답사, 인문, 액티비티, 4가지 콘셉트로 나누어 차와 전통주 시음부터 다원 순례, 섬진강 답사, 문학과 예술 여행, 금오산 집라인 체험 등 다양한 테마 여행을 선보인다. 매달 보름 즈음 평사리 백사장에서 열리는 ‘섬진강 달마중’ 행사는 놀루와의 대표 프로그램. 최근 한국관광공사 선정 야간관광 100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번 기사는 놀루와에서 기획 · 진행한 창원자유학교 답사 여행에 동행해 취재했다.

ⓒ 이규열
ⓒ 이규열
ⓒ 이규열
Day 1

지리산 옛길 하이킹

14:30 서산대사 길 Seosandaesa Road

화개면에 속한 두 마을, 신흥에서 의신까지 이어지는 4.2킬로미터 길이의 산길을 걸으며 하동 여행을 시작해보자. 오늘날 부르는 명칭은 ‘서산대사길’. 조선 중기 의신마을에 위치한 원통암에서 출가한 서산대사(1520~1604년)가 걷던 길이라 해서 붙은 이름이다. 40여 년 전만해도 사람이 다니던 길이었으나, 산길과 나란히 아스팔트 도로가 들어서면서 한동안 방치된 것을 7년 전 지리산 옛길로 복원했다. 한때 보부상이 하동 화개장터에서 내륙으로 소금을 운반하던 길이라 ‘소금길’이라 부르기도 했다고. 서산대사길은 화개초등학교 왕성분교와 신흥교 사이에 난 계단을 오르면서 시작한다. 도중에 서산대사가 왜병으로부터 의신사 범종을 지키기 위해 도술을 부려 의자로 바꿔버렸다는 의자바위를 볼 수 있고, 중간중간 계곡이 가까워지면 여지없이 기온이 낮아져 땀을 씻어주곤 한다. 걷는 내내 들리는 시원한 물소리만으로도 잠시나마 바깥 세상의 소란스러움을 잊기엔 부족함이 없지만, 잠시 물가로 내려가 발을 담근 채 더위를 식힐 수도 있다. 산자락을 따라 오르락내리락하며 2시간 남짓 지났을까. 옛길은 의신마을 내에 위치한 반달곰 생태학습체험장 베어빌리지로 들어서며 끝이 난다. 운이 좋다면 울타리 너머로 지리산 반달곰이 심드렁한 인사를 건넬지도 모른다.
신흥마을 — 의신마을 4.2km, 2시간
ⓒ 이규열

17:00 콩사랑차이야기 Bean Love Tea Story

하동 십리벚꽃길 시작되는 지점에 위치한 콩사랑차이야기는 현지인이 적극 추천하는 맛집이다. 국산콩 100퍼센트로 만든 두부를 사용하는데, 담백하고 고소한 맛에 자꾸 손이 간다. 두부 맛을 제대로 느끼려면 두부 백반이 낫고, 살이 통통한 꽃게가 넉넉하게 들어가 진한 국물 맛을 자랑하는 꽃게된장찌개도 훌륭하다. 푸짐한 밑반찬과 다른 곳에선 쉽게 맛볼 수 없는 산초김치 역시 별미. 서산대사 길이 끝나는 의신마을에서 13.5킬로미터 (차로 25분) 거리다.
하동군 화개면 탑리 626-1
두부백반 9,000원, 꽃게된장 1만 원
ⓒ 이규열

20:00 너른마당 펜션 Norn Madang Pension

평사리 벌판에서 지리산 방면으로 악양면 깊숙이 7킬로미터가량 더 들어가면 지리산 남쪽 자락에 자리 잡은 너른마당 펜션이 나온다. 해발 350미터의 고지대라 아래 마을과 주변 풍광은 물론 공기마저 다르게 느껴진다. 객실은 본채 2층과 별채로 나뉘고, 수영장, 바비큐 시설, 가마솥 아궁이 등도 이용할 수 있다. 이름처럼 널찍한 마당 곳곳에 주인 부부의 정성스러운 손길과 애정이 배어 있다.
본채 2층(4인 기준) 10만 원, 별채(6인 기준) 20만 원부터
welcome3050.modoo.at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