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is Cool In Your Travel
‘좋은(good)’ 가치를 담고 있는 여행이
‘멋진(cool)’여행입니다.
Ladakh
와...
ⓒ 박신우

Local’s Locations in Jeju 제주로 온 사람들

EP.4 여름문구사 (이지언)

ⓒ 박신우
ⓒ 박신우
제주도에 온 계기 2010년도에 한창 올레길이 유행이었어요. 당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다가 시험 끝나고 여행을 왔어요. 처음에 갔던 게스트하우스가 세화였는데, 거기 있던 분이 스텝을 해보지 않겠냐고 권유했어요. 저는 “이건 기회다” 이래가지고 “엄마 나 (집에) 안 가!” 처음에 한 달, 두 달을 살게 됐어요. 그때가 2010년 6월이었는데 그때가 진짜 좋은 계절이잖아요. 덥지도 않고, 너무 좋았죠. 거기에서 지금의 남편을 만나서 연애를 하게 되면서 더 안 돌아간다고, 하다가 연애도 하고 제주도도 너무 좋고, 그러다 보니까 어찌저찌 10년째 살고 있어요.
세화에서 가장 좋아 하는 풍경 세화 오일장이지 않을까. 오일장이 바다 앞에서 열리기도 하고. 바다 앞에서 열리는 오일장은 잘 없지 않나요? 바다 바로 앞에서. 오일장 초입에 분식집이 있어요. 거기 아저씨가 약간 오일장의 마스코트 같은 느낌인데, 거기도 너무 좋고. 가면 꼭 동네 사람 한 명은 만나요. 예전에 아침에 운동을 하고 “오늘 오일장이네” 하면서 오일장에 갔는데, 현금이 다 없는 거예요. 근데 “우리 가면 누구 하나 만날 것 같지 않냐? 만나는 사람한테 빌리자”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딱 아는 사람 있어서, 현금을 빌려서 호떡 사 먹고 국수 사 먹고…. 만남의 장이기도 하면서 그 풍경이 세화스러운 것 같아요.
ⓒ 박신우
ⓒ 박신우
ⓒ 박신우
여름문구사를 연 이유 여기가 30년 동안 농약사였는데, 딱 마침 세가 나와서 여기를 우선 빌렸어요. 뭘 할지는 몰랐지만. 저는 음식 솜씨가 있는 것도 아니고 그래서 좋아하는 소품류를 한번 판매해보자. 문구사 가는 걸 원래 되게 좋아했거든요. 그런데 다 큰 어른이 문구사를 가면 문구사 주인 분이 “쟤 뭐야” 약간 이런 시선으로 볼 때가 있어요. 여유 있게 다 뒤져서 보고 싶은데. 그래서 어른도 당당하게 오래오래 볼 수 있는 문구사를 만들고 싶다 라는 생각에 문구사를 하게 됐죠.
요즘 문구사에 잘 오지 않는 동네 아이들에게 동네 어린이 친구들아. 너희 요새 왜 안 오니? 새로 생긴 다이소가 그리 좋더냐? 코로나 때문에 학교를 안 가니 안 오는 거니? 이모의 SNS 1만 팔로워들이 너희와의 재미난 에피소드를 기대하고 있는데, 너희가 오지 않아서 이모의 팔로워 수가 줄고 있다. 어떻게 모은 1만 팔로워인데. 너희들이 나를 부흥시켜 놓고 안 와주니 이모는 쇠퇴해 간다. 맥주 사탕 준비해 놓을게. 인스타 보고 있는 거 다 알아. 제발 와주라. 심심해.
농약사 간판이 그대로 달려 있는 문구사. 학생도 어른도 스스럼없이 방문해 문구를 탐색할 수 있다.
summer_mungusa summer_mungusa 인스타그램
ⓒ 박신우
ⓒ 박신우
ⓒ 박신우
ⓒ 박신우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