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is Cool In Your Travel
‘좋은(good)’ 가치를 담고 있는 여행이
‘멋진(cool)’여행입니다.
Ladakh
와...
ⓒ 정수임

Your Own Private Idaho 미국 아이다호의 야생 속으로

어떤 지명에는 그림자처럼 특정 이미지가 따라다니고, 환상인 줄 알면서도 그것에 매달리는 여행자가 있다. 지역보다 동명의 영화가 먼저 떠오르는 경우라면 더 그렇다. 미국 북서부, 캘리포니아, 네바다, 몬태나에 접한 아이다호주는 감자로 유명한 농업 지역이자 치솟는 집값을 피해 캘리포니안이 이주해오는 곳이고, 정치적으로는 공화당이 득세한 주다. 아이다호를 여행하려는 사람이라면 웬만한 곳을 다 가봤거나 아니면 다소 마이너한 성향일 가능성이 높다. 삶의 질이 높기로 손꼽히고 자연 풍광도 아름답지만 뾰족한 명물이 있는 건 아니니까.

아이다호의 본질을 이루는 건 인간의 부재다. 160만 헥타르에 달하는 야생 지역이 주의 중심에 펼쳐져 있다. 미국의 야생 지역 보호법은 야생 지역을 다음과 같이 정의한다. ‘인간에 의해 구속받지 않는 땅과 생명 공동체. 인간은 그곳에 거주하지 않으며 단지 방문자인 곳.’ 아이다호의 주도 보이시에서 출발해 야생 지역 가까이로, 어니스트 헤밍웨이가 이끌렸던 야생의 땅으로 자동차 여행을 떠나보자. 보이시에서 소투스 국유림을 통과하여, 헤밍웨이가 자취를 남긴 케첨과 선 밸리까지 약 4시간 거리다.

글 이기선 이기선 인스타그램
사진 정수임 정수임 인스타그램

보이시 Boise

ⓒ 정수임
ⓒ 정수임
ⓒ 정수임
ⓒ 정수임

나는 노란 발삼루트 꽃이 핀 캐멀스 백 공원(Camel’s Back Park)의 언덕 위에서 아이다호주 의사당이 솟은 시가지를 바라본다. 프랑스어로 나무를 뜻하는 이름에 걸맞게 보이시의 다운타운은 숲과 초지에 둘러싸여 있다. 보이시에는 이곳을 포함해 100개가 넘는 공원이 있다. 2018년 무렵에 포브스, 론리플래닛 등의 매체는 보이시를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도시이자 미국 최고의 여행지로 주목했다. 첨단 기업 친화적 도시, 밀레니얼 세대가 살기 좋은 도시로 꼽히기도 했다고.

도시 북부를 감싸는 산등성이까지 긴 하이킹을 이어갈 수도 있지만, 차로 5분 떨어진 다운타운으로 복귀한다. 다운타운은 걸어서 돌아보기 좋은 규모다. 8번가를 중심으로 몇 블록에 걸쳐 마이크로브루어리와 탭 룹, 사이더리, 팜 투 테이블 레스토랑이 모여 있다. 8번가와 9번가 사이는 프리크 앨리 갤러리(Freak Alley Gallery)라 불린다. 이제껏 세계 각국에서 온 작가와 일반인 200여 명이 골목과 주차장에 마음껏 그라피티를 그렸고, 작품 목록은 꾸준히 업데이트되는 중이다. 몇 블록 건너에는 북미 최대 규모의 바스크 지역 사회의 중심인 바스크 지구(The Basque Block)가 위치한다. 가족을 중시하는 바스크 문화에 걸맞게 더 바스크 마켓(The Basque Market) 앞에선 매주 두 번, 대형 솥에 40인분의 바스크식 파에야를 조리한다. 맛 좋은 냄새가 날 즈음이면 접시를 든 손님이 줄을 선다

다운타운의 모던 호텔 앤드 바(Modern Hotel and Bar)는 보이시의 모순적 성격을 축약한 듯하다. 로비에는 곱슬머리의 바스크계 여성 셋을 찍은 흑백 사진이 걸려 있다. 대공황 시절의 바스크인 하숙집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이곳의 역사를 담은 사진이다. 하숙집 여주인의 손녀는 미드 센추리 모던(Mid–century Modern) 디자인 붐을 적절히 활용해 이곳을 개조하고 ‘모던’이라는 이름을 붙여 다시 열었다. 객실에서 39번 채널을 틀면 연속 상영하는 각국 단편영화 39편을 볼 수 있고, 호텔 조식 식당은 저녁이면 팜 투 테이블 레스토랑으로 변신한다. 아이다호에서 가장 흔한 나무인 더글러스 자작나무(Douglas Fir)나 바랑코(Barranco, 화구뢰) 같은 자연 친화적 이름의 칵테일을 마시면서 앞으로의 여정을 상상해보자.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