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수임

Your Own Private Idaho
미국 아이다호의 야생 속으로

소투스 국유림
Sawtooth National Forest

보이시에서 북동쪽 소투스 국유림으로 가는 길은 단 하나, 21번 주립 고속도로뿐이다. 이 도로는 1860년대 보이시와 금광 지역 사이를 연결하던 길에 기원을 두고 있다. 보이시 국유림(Boise National Forest)의 급류에서 카야킹하는 이들을 지나 고속도로에 진입한다. 표지판에는 21번 주립 고속도로의 또 다른 이름인 폰데로사 파인 경관도로(Ponderosa Pine Scenic Byway)가 쓰여 있다. 헤밍웨이를 닮은 남자가 나귀를 끌고 소나무 숲을 걸어가는 그림과 함께. 폰데로사 소나무를 비롯해 키 큰 침엽수가 점차 풍경을 지배한다. 3,000미터급 봉우리 50여 개가 솟은, 로키산맥의 일부인 소투스산맥(Sawtooth Mountains)에 가까워지는 것이다.

다섯 살 때 처음 총 쏘기를 배운 이래로 자연과 사냥 애호가였던 헤밍웨이는 삶의 마지막 20년 동안 아이다호를 오가다가 결국 이곳에 정착했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당신이 시험관에서 태어나 기계처럼 생각하지 않는 한, 이 모든 것을 머릿속에 새겨 넣고 절대 잊지 않게 될 것이다.” 그 풍경은 지금도 거의 달라지지 않았다. 그처럼 잘 보존된 덕분에 소투스 국유림과 보이시 국유림에 걸친 160만 헥타르의 땅은 야생 지대로 지정되었다. 야생 지대에선 자동차와 자전거를 포함한 운송수단이 일체 금지되고 기구가 없는 액티비티만 가능하다. 국제 밤하늘 협회(IDA)가 미국의 첫 밤하늘 보호구역으로 선정한 곳이기도 하다. 그 말인즉 운전 중 라디오나 휴대전화 신호가 끊겨도 당황하지 말 것 그리고 차량 연료와 식량을 미리 챙길 것을 의미한다. 주유소는커녕 100킬로미터 넘게 달려도 마주치는 건 도로변 목초지의 소떼 정도 정도가 전부일 테니 말이다.

소투스 국유림 깊숙이 진입하자, 만년설을 뒤집어쓴 산등성이가 저 멀리 모습을 드러낸다. 소투스라는 이름대로 톱니 이빨처럼 뾰족뾰족한 형상으로. 소투스 야생 지대의 관문이라 불리는 마을 스탠리(Stanley)에 이르면 도로는 75번 주립 고속도로와 맞닿는다. 인구가 100명이 되지 않는 스탠리는 낚시, 수영, 클라이밍, 하이킹 등 액티비티를 즐기기 좋은 곳이다. 오래 머물지 않더라도, 잠시 차를 세우고 근처의 레드피시 호수(Redfish Lake)로 짧은 하이킹을 떠나야 마땅할 것이다.

미국 아이다호의 야생 속으로

Your Own Private Idaho

추천 매거진

Place, Photo

2022.07.12

하일랜드 풍경의 맛

#스코틀랜드 #위스키 #하일랜드

People, Place

2022.08.11

평화의 날

#강원도여행 #DMZ여행 #양구공정여행

Place, Photo

2020.07.29

남극에서 들려온 이야기
Place, Photo

2021.03.02

서울 여행에서 찾은 오래되고 낯선 장소들

#서울 #후지필름 #XE-4 #출사

People

2022.07.21

조금 불편해도 괜찮은 여행을 위해

#지속가능한여행 #전주여행 #제로웨이스트숙소

People

2020.07.29

박찬일과 박준우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