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신우

Finding Traditional Liquor
술을 빚는 여행

맹개술도가

안동시 도산면의 낙동강 상류를 트렉터로 건넌다. 마치 육지 속의 섬처럼, 굽이치는 강물을 두른 땅자락의 맹개마을에 들어가기 위한 과정이다. 수량이 불어나는 여름철엔 이도 여의치 않아 배를 타고 건너야 한다. 맹개마을은 퇴계 이황의 시구에도 언급될 만큼 아름답고 낭만적인 풍경을 자랑하며, 맹개술도가 진맥소주의 원료로 쓰이는 밀이 이곳에서 자란다.

맹개마을은 농사를 짓고 손님을 맞이하는 곳이다. “원래 밀 농사만 했죠. 간간히 주변 농가에서 기르는 농산물을 함께 팔기도 했고요.” 2007년 여기에 내려와 맹개마을을 일군 박성호 이사가 설명한다. “증류주를 처음 만들어보니 호응이 좋아서 점점 인기가 높아졌어요. 이제는 생산량이 주문을 못 따라갑니다. 완전 자동화로 생산하기에는 규모가 작아서 아직 수작업으로 양조하죠.” 실제로 맹개술도가의 술은 도산면 읍내의 양조장에서 생산한다. 맹개마을에서는 재료가 되는 밀을 재배하고 술을 숙성시키는 것. 안동시 전체에서 * 안동 소주를 만드는 양조장은 9곳인데, 맹개술도가만 유일하게 밀로 소주를 양조한다. 조선시대 음식 조리서 〈수운잡방〉에 소주를 밀로 빚었다는 내용이 나오니 밀 소주의 역사는 의외로 길다.

* 일반적으로 소주의 주 원료는 쌀이고, 안동 소주도 마찬가지다.

숙소인 소목화당에 짐을 풀고 맹개마을을 천천히 둘러본다. 강변에는 백사장이 펼쳐지고, 그 너머에 청량산의 절벽이 솟아 있다. 풍경을 보는 것만으로 마음이 놓인다. 밀밭의 규모는 10헥타르에 이르는데, 초여름 수확 직전의 밀밭은 또 다른 싱그러운 풍경을 만든다고. 산책 후에는 저녁 식사와 시음이 기다린다. 맹개술도가의 ** 진맥소주는 22도부터 57도까지 도수와 숙성 방식에 따라 몇 가지로 나뉜다. 일반 진맥소주는 향긋하고 알싸한 밀향과 소주답지 않은 깔끔한 맛이 장점이다. 오크통에 숙성한 캐스크 스트렝스 57도 제품은 *** ‘더 락’이라는 별도의 라벨을 붙였는데, 맹개술도가의 야심작이라 할 수 있다. 정식으로 출시되기도 전에 올해 생산분이 전부 판매됐을 정도로 인기다.한 모금만 맛봐도 그 이유를 알 수 있다. 싱글 몰트 위스키에 버금가는 곡물향과 오크향, 균형 잡힌 보디감, 부드러운 뒷맛이 일품이다.

추천 매거진

유림 유림 김유림, 인터뷰-쓰기
People

2022.06.16

유림 유림 김유림, 인터뷰-쓰기

#별세계 #시인 #김유림

지구의 미래가 녹는다
Place, Photo

2020.11.19

지구의 미래가 녹는다

#지구온난화 #빙하 #극지방

더 넓은 자연을 찾아 달리다 
People

2021.07.07

더 넓은 자연을 찾아 달리다 

#대관령 #속초 #크리오SL

네 컷 만화 속 독일 생활
People

2021.03.02

네 컷 만화 속 독일 생활

#독일 #디자이너 #인스타툰

박찬일과 박준우 인터뷰
People

2020.07.29

박찬일과 박준우 인터뷰
창전동 골목 산책
Place

2021.06.21

창전동 골목 산책

#서울 #골목여행 #경의선숲길 #창전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