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신우

Finding Traditional Liquor
술을 빚는 여행

경상북도에 자리한 지역 양조장 네 곳으로 다녀온, 1박 2일의 여행

허태우
사진 박신우
취재 협조 * 술술술술
* 술술술술 프로젝트는 매달 로컬 양조장을 찾아가는 1박 2일 투어를 진행하고 있다.

오미나라

문경새재로 통하는 주흘산을 뒤에 두고 자리 잡은 오미나라. 양조장 건물의 입구부터 오크통이 보이고 마당에 불쑥 서 있는 거대한 구리 증류기는 마치 오래된 설치 미술 작품 같다. 외관은 수수하지만, 이곳에서 생산하는 오미자 스파클링 와인과 브랜디는 세련된 맛으로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조선시대부터 유명했던 오미자의 특산지에서 전 세계 유일의 오미자 와인이 상품화된 것이다.

“어제도 새벽까지 술을 만들다가 퇴근했어요.” 방문객에게 양조장을 안내하는 문성훈 부사장이 말한다. 그의 설명에는 오미자 와인을 만들기 위한 열정이 그대로 묻어 있다. “포도는 3~4주만 발효하면 되는데, 오미자는 발효에만 1년 6개월이 걸리고 숙성해서 와인으로 만들기까지 3년이 걸립니다. 완벽한 오미자 발효 방식을 찾기 위해 계속 연구 중이죠.” 오미나라에서는 소위 말하는 업계의 고수들이 모여 술을 만든다. 이종기 대표는 우리나라 최초의 위스키 블렌더 출신으로, 글로벌 주류 브랜드에서 오랜 경력을 쌓았다. 그는 스코틀랜드에서 위스키를 공부할 때, 한국의 농산물로 만든 제대로 된 술을 만들어야 한다는 자극을 받았다고.

다섯 가지 맛을 낸다는 오미자의 당도는 약 12브릭스. 사이다 정도의 당도지만 시고 쓰고 짜고 매운 맛이 더해져 실제로 단맛을 느끼기 어렵다. 이를 발효해 적당한 단미를 풍기는 와인을 만드는 게 오미나라의 과제. 오미나라는 문경 동로 지역에서 생산한 유기농 오미자를 사용하며, 밸런스를 잘 살린 스파클링 와인은 물론 스틸 와인과 브랜디도 선보인다.

시음장에서는 오미나라가 양조하는 모든 제품을 맛볼 수 있다. 오미자 와인의 높은 가격대와 소규모 유통망을 생각하면, 놓치기 아쉬운 기회. 문성훈 부사장이 스파클링 와인부터 낮은 도수 순서로 시음을 제안한다. * 오미로제 연과 결은 핑크 빛깔에 선명한 기포, 신맛과 단맛의 밸런스가 돋보인다. 가볍게 즐기기 좋은 와인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오크통 대신 백자 항아리에 숙성한 고운달 브랜디는 높은 도수에도 불구하고 부드러운 목 넘김과 오래 지속되는 향이 매력적이다. 오랜 숙성의 시간으로 맺은 오미나라의 결실은 시음이 끝나도 다시 한번 잔을 채우게 이끈다.

추천 매거진

겹쳐진 여행
Photo

2020.11.19

겹쳐진 여행
멋있는 자전거 여행을 위한 아이템
Product

2021.09.03

멋있는 자전거 여행을 위한 아이템

#자전거여행 #스페셜라이즈드 #아이템

소비에트 연방 그후, 벨라루스와 우크라이나
Place, Photo

2020.07.29

소비에트 연방 그후, 벨라루스와 우크라이나

#사진여행 #소비에트연방그후

거친 풍경과 함께 호흡하다
People

2021.07.06

거친 풍경과 함께 호흡하다

#전기자전거 #그래블라이딩 #화성

퀸즐랜드가 코알라를 지키는 방법
Place

2020.07.29

퀸즐랜드가 코알라를 지키는 방법

#호주 #코알라

남극에서 들려온 이야기
Place, Photo

2020.07.29

남극에서 들려온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