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아라

Adventure is Calling in Bretagne
모험가를 부르는 브르타뉴 여행

생말로
St-Malo

생말로에서 가장 긴 해변인 그랑드 플라주 뒤 시용(Grande Plage du Sillon) 끝까지 걸어가면 성벽이 나온다. 구도심을 둘러싼 1.8킬로미터 길이의 성벽 북쪽의 플라주 드 봉스쿠(Plage de Bon-Secours)에 가면, 오직 생말로에서만 볼 수 있는 향수 어린 풍경이 펼쳐진다. 일광욕객이 누워 있는 황금빛 해변 너머로, 해수 수영장과 그랑베섬(île du Grand-Bé)이 어우러진 풍경. 18세기 생말로 출신의 작가이자 정치인 르네 드 샤토브리앙(René de Chateaubriand)이 잠들어 있는 이 작은 화강암 섬은 썰물 때면 걸어서 갈 수 있지만, 밀물이면 섬이 된다. 이는 관광객이 생말로에서 귀가 따갑게 듣게 되는 주의사항이다.

생말로의 환경을 진정 지배하는 요소는 바로 조수간만의 차다. 이 지역 조수간만의 차는 최대 13미터이며, 만조가 절정에 이르는 시기는 매년 3월부터 9월까지다. 세계 최초의 대규모 조력 발전소가 1967년 생말로에 들어서기도 했다. 만조가 되면 지금 눈앞에 펼쳐진 저 황금빛 해변이 바닷속에 잠기는 건 물론이고, 해안 산책로를 걸어 호텔로 돌아가다가 물벼락을 뒤집어쓸 수도 있다.

생말로는 에릭 로메르 감독의 1996년작 〈여름 이야기〉에서 낭만적 이야기의 배경으로 등장하기도 했지만, 원래 액션물이 더 어울리는 곳이다. 브르타뉴에서도 생말로의 독립적 정신은 유독 도드라지는데, 1590년에서 1593년까지 독립 공화국을 선포했을 정도다. 지금도 생말로 성에는 프랑스와 브르타뉴 국기 위에 빨간색과 파란색이 조합된 생말로 국기가 휘날린다. 16~17세기, 영국 해협을 주름잡던 사략 해적이 명성(혹은 악명)을 떨친 생말로에서는 많은 유명한 탐험가와 해적이 탄생했다. 유럽인 중 캐나다까지 처음 항해한 모험가 자크 카르티에(Jacques Cartier)나 인도양을 주무대로 활약한 로베르 쉬르쿠프(Robert Surcouf)처럼 말이다.

그러니 생말로의 진수를 경험하려면 보트 투어를 택하자. 성벽 앞 생말로 항에서 출발해 랑스(Lance)강 하구의 조력 발전소를 지나 영국식 빌라가 늘어선 이웃 휴양지 디나르(Dinard), 빨간 모자를 쓴 듯 보이는 19세기 등대를 거쳐, 다시 생말로 성벽 앞에 떠 있는 17세기 요새 포르 뒤 프티 베(Fort du Petit Bé)와 그랑베섬으로. 윤슬이 반짝이는 바다 곳곳에 남아 있는 황폐한 섬 요새가 이곳이 생말로라는 사실을 내내 일깨운다. 치열한 전투와 모험의 이야기가 이제는 낭만이 된.

모험가를 부르는 브르타뉴 여행

Adventure is Calling in Bretagne

추천 매거진

People, Place

2022.04.21

자연에서는 모든 짐을 내려놓으세요.

#로컬카페 #제주여행 #울트라하이트하이킹

People, Photo

2022.06.28

이슬의 세계

#빈센트만지 #안목포토북갤러리 #필름사진

Place, Photo

2020.07.29

활화산 活火山

#일본 #규슈 #활화산 #로컬스로케이션

People

2021.07.06

거친 풍경과 함께 호흡하다

#전기자전거 #그래블라이딩 #화성

Photo

2021.10.19

나의 사랑하는, 무너지는 세계

#모로코 #서핑 #바다

People

2022.07.21

조금 불편해도 괜찮은 여행을 위해

#지속가능한여행 #전주여행 #제로웨이스트숙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