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is Cool In Your Travel
‘좋은(good)’ 가치를 담고 있는 여행이
‘멋진(cool)’여행입니다.
Seoul
My Little Forest
ⓒ 김은빈

Gastro Tour in Jecheon 제천 가스트로 투어

국내에 미식으로 유명한 도시는 많지만, 제대로 된 미식 투어를 경험할 수 있는 곳은 의외로 거의 없다. 제천 가스트로 투어는 그래서 더 흥미롭게 느껴진다. 해설사와 함께 도심의 숨은 맛집을 찾아다니는 여행이라. 음식도 알고 먹어야 더 맛있다는 사실을 직접 경험해보자.

글 표영소 표영소 인스타그램
일러스트레이션 김은빈 김은빈 인스타그램
제천시가 약선 음식이라는 고유의 음식 문화를 테마로 선보인 ‘도심형 도보 음식 여행’.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약선음식거리 일대의 음식점을 방문해 제천의 다양한 미식을 조금씩 맛보는 프로그램이다. A코스 (황기닭갈비-약선소불고기-막국수-샌드위치와 음료-빨간오뎅)와 B코스(대파돼지불고기-찹쌀떡-하얀민들레밥-스페셜티 커피-빨간오뎅) 로 나뉘는데, 이번 기사를 위해 그중 B코스를 체험했다. 약 2시간 소요, A코스 1만8,000원, B코스 1만4,000원, citytour.jecheon.go.kr

찹쌀떡 AMUSE-BOUCHE

ⓒ 김은빈
제천을 방문한 이들의 손에 빠지지 않고 들려가는 것, 바로 덩실분식 찹쌀떡이다. 1965년부터 한자리를 지킨 덩실분식 앞에는 일년 내내 긴 줄이 늘어선다. 주인이 어머니에서 아들로 바뀐 55년의 세월 동안 지붕의 기와하며 입구에 덧댄 철문하며 조금씩 손을 본 흔적은 있지만, 간판과 나무 창틀 등 구석구석 시간의 더께가 내려앉은 외관은 이름처럼 정감 넘친다.

오전 10시. 덩실분식에서 가스트로 투어의 스타트를 끊기 위해 부지런을 떨었지만, 매장 밖까지 이어진 대기줄에 합류하자 마자 매장 직원이 ‘오전 찹쌀떡 마감’을 알린다. 매장 뒤편 공장에서는 오후 판매를 위해 새로 찌고 있는 찹쌀 냄새가 김에 섞여 모락모락 새어 나온다. 운 좋게 받아 든 찹쌀떡 하나를 한 입 베어 문다.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한 식감과 팥 본연의 은은한 단맛이 기분 좋게 어우러진다. 혀를 단번에 사로잡는 자극은 없지만 두고두고 생각 날 정석의 맛이다.

덩실분식은 찹쌀떡에 들어가는 재료 준비부터 전 과정에 손이 간다. 찹쌀과 팥은 100퍼센트 국내산을 사용한다. 직접 찹쌀을 쪄 떡 반죽을 하고 5시간 삶아낸 팥으로 소를 만드는데, 방부제를 일절 넣지 않아 유통기한이 짧고 찹쌀 고유의 성질대로 쉬 굳는다. 아무리 많은 사람이 기다리고 있어도 포장하기에 적당한 온도로 식지 않은 찹쌀떡은 절대 내지 않을 만큼 사소한 원칙도 철저히 지킨다. 이처럼 전통을 그대로 이어온 고집이야 말로 덩실분식 찹쌀떡의 단순하지만 가장 확실한 비법일 것이다. 여기에 정복순 해설사의 말이 마침표를 찍는다. “긴 세월 많은 사람의 행운을 빌어준 집이라 이렇게 한결같이 잘 되는 게 아닐까요?”

 
덩실분식 / 충북 제천시 독순로6길 5 / 8:30~재료 소진 시 마감, 14:00~재료 소진 시 마감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