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is Cool In Your Travel
‘좋은(good)’ 가치를 담고 있는 여행이
‘멋진(cool)’여행입니다.
California
조슈아 트리의 영혼
ⓒ 김은빈

Gastro Tour in Jecheon 제천 가스트로 투어

하얀민들레밥 MAIN

ⓒ 김은빈
가스트로 투어에 맞춰 1인분을 2인이 나눠먹을 수 있도록 차려진 밥상인데, 테이블이 빈틈없이 꽉 찼다. 솥밥과 된장찌개부터 양념장을 포함한 10여 가지의 밑반찬까지. 이렇게 푸짐하게 차려주면 식당에 남는 몫이 있을지 걱정부터 될 정도다. 마당갈비의 하얀민들레밥이 오늘의 메인 메뉴. 여태 민들레를 먹어본 적도 없지만, 하얀민들레는 더 낯설다. 해발 400미터 이상 고지대에서만 자라는 하얀민들레는 간에 좋고 위장을 튼튼하게 해주는 토종 약초다. 제천 토박이 부부가 운영하는 마당갈비에선 민들레 뿌리 삶은 물을 밥물로 사용하고, 쌀 위에 제천 백운면에서 재배한 하얀민들레 잎을 깐 뒤 감자, 고구마, 표고버섯, 은행, 대추, 각종 콩류를 한가득 올려 솥밥을 짓는다. 밥에 들어간 하얀민들레 맛은? 입안 가득 퍼지는 쌉쌀한 향이 곤드레와 비슷하다.

밥도 밥이지만, 이곳의 진가는 그날 그날 식자재에 따라 달라지는 밑반찬에서 빛을 발한다. 장아찌, 김치 등 평범한 구성인데, 오래전부터 제천에서 음식 솜씨 좋기로 유명했다는 주인장의 손맛을 찬 하나하나마다 확인할 수 있다. 직접 담근 장으로 끓인 된장찌개와 양념장도 별미. 엄마가 해준 것 같은 정성스러운 맛 때문인지 아무리 배가 불러도 접시가 비기 전까지는 쉽게 젓가락을 내려놓기 힘들다. 솥밥에 물을 넣어 불린 누룽지까지 후루룩 마시고 나면, 귀한 집밥을 대접받은 기분이라 감사의 인사가 저절로 우러나올 지도 모른다.
마당갈비 / 충북 제천시 숭문로10길 11 / 11:00~21:00
“제천은 조선시대부터 대구, 전주와 함께 우리나라 3대 약령시장 중 한 곳이었어요. 그중에서도 제천은 경상북도, 충정북도 그리고 소백산과 치악산 등 강원도 산악 지방에서 채취한 한약재가 모이던 곳입니다. 이 약재는 다시 남한강 줄기를 타고 한양으로 운반되었죠. 그러다 보니 제천에서는 약재가 흔한 식자재였고, 자연스럽게 제천 음식에 녹아들어 약선 음식으로 발전했어요. 제천의 가스트로 투어 역시 이러한 배경을 갖고 탄생한 셈이죠.”
— 정복순 문화관광해설사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