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규철

One Week with Mālama Hawai‘i
일주일간의 말라마 하와이 : 오아후

코하나 디스틸러스 럼 테이스팅

“당밀 대신 신선한 하와이산 사탕수수즙을 사용하는 게 대다수의 럼과 다른 점이에요.” 5코하나 디스릴러스(Kō Hana Distillers)에서 만난 티파니 터본(Tiffany Tubon)이 즉석에서 갓 짜낸 사탕수수즙을 건넨다. 인공 감미료처럼 입에 착 달라붙는 맛은 덜하지만, 은은한 단맛에 오히려 갈증이 가신다. 이것이 바로 코하나 하와이안 아그리콜 럼(Kō Hana Hawaiian Agricole Rum)의 비밀. 덕분에 일반 럼과 차별화되는 하와이안 럼만의 독특한 향과 풍미가 만들어진다.

코하나 디스릴러스가 위치한 쿠니아(Kunia)는 오아후의 오랜 농업 지역이다. 한때 파인애플 농장이던 땅에선 이제 하와이의 토착 사탕수수품종을 재배한다. 6 코하나의 럼은 하와이 토착품종인 사탕수수 재배부터 수확, 가공, 숙성까지 100퍼센트 지역 내에서 이루어져 ‘팜투보틀(Farm to Bottle)’을 실현하고 있는 셈. 단일 사탕수수 품종으로 만드는 유일한 럼이기도 하다. 2015년 마을의 옛 우체국을 개조해 문을 연 테이스팅 룸(Tasting Room)은 코하나 디스틸러스의 럼을 경험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
“약 천 년 전부터 재배해온 하와이의 토착 사탕수수 품종은 35종에 이릅니다. 어떤 품종의 사탕수수즙을 사용했는지에 따라 럼의 맛이 달라지죠.” 여기에 더해 숙성 과정도 맛과 향을 좌우하는 요소. 직접 제작한 통에서 1차 숙성한 뒤 버번, 위스키, 피노누아 등을 보관한 오크통에 넣어 2차 숙성을 거치는데, 이때 또 한 번 럼의 풍미가 달라진다. 이처럼 숙성에 사용된 배럴은 다시 커피나 꿀 등을 담아 럼의 향을 입히는 데 재사용된다. 최근에는 럼 배럴을 활용한 하와이안 핫소스도 개발했다고.

드디어 투어의 마지막 코스, 럼 테이스팅 순서다. 하와이산 사탕수수의 신선한 맛이 살아 있는 화이트 럼 케아(Kea)부터 배럴에서 2차 숙성을 거친 코호(Koho), 카카오와 꿀향이 가미되어 식후주로 사랑 받는 코코레카(Kokoleka)까지 코하나의 다양한 럼을 차례로 맛본다. 가장 마음에 든 코호 1병을 아무런 망설임없이 구입한다. 사탕수수를 심어 수확하기까지 1년이 걸리고, 이 일대의 사탕수수를 7명의 농부가 일일이 손으로 수확하며, 배럴 1통의 럼을 만들기 위해서는 4톤의 사탕수수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그런 것은 아니다.


5 www.kohanarum.com
6 하와이어로 코(Kō)는 사탕수수, 하나(Hana)는 일을 뜻한다.

일주일간의 말라마 하와이 : 하와이 아일랜드

One Week with Mālama Hawai‘i

추천 매거진

Place

2020.07.29

퀸즐랜드가 코알라를 지키는 방법

#호주 #코알라

Place

2020.07.29

미얀마 인레 호수를 지키는 프린세스

#지속가능한여행 #리조트 #인레호수

People

2022.06.16

유림 유림 김유림, 인터뷰-쓰기

#별세계 #시인 #김유림

Place

2022.01.10

남해 36시간 여행

#남해 #다도해 #로컬브랜딩

People

2020.07.29

박찬일과 박준우 인터뷰
People

2022.03.10

건축가가 제안하는 후암동 하루 여행법

#로컬여행 #후암동프로젝트 #후암연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