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is Cool In Your Travel
‘좋은(good)’ 가치를 담고 있는 여행이
‘멋진(cool)’여행입니다.
Switzerland
스위스 마터호른
인페인터글로벌 제공

Themed Trips to Japan 일본 테마 여행을 말하다

팬데믹 이전, 호황과 위기를 연달아 겪은 일본. 과연 팬데믹 이후의 일본 여행은 어떻게 변화할까? 여행자가 관심을 가질 만한 일본 테마 여행을 각 분야의 전문가에게 들어본다.

자료 제공 인페인터글로벌 inpainterglobal.com
일본정부관광국(JNTO) japan.travel

숨은 온천을 찾아가는 여행  Theme 1. Hot Spings

인페인터글로벌 제공
인페인터글로벌 제공
인페인터글로벌 제공
인페인터글로벌 제공

일본 하면 역시 온천 여행이다. 화산지대에 속하는 일본은 양질의 천연 온천을 전 지역에 걸쳐 즐길 수 있는 온천의 성지다. 그중에서도 일본에서 경험해야 할 ‘진짜’ 온천은 따로 있다. 바로 비탕(秘湯)과 혼탕(混湯)이다. 비탕은 전통을 지키며 자연 속에 숨은 좋은 온천을 말한다. 이를 찾아가면 온천 숙소가 대규모화되기 이전의 소박한 모습을 유지한 천연 온천을 만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비탕은 혼탕으로 운영되는 예가 많다. 일본의 온천은 현대적 대중 목욕 시설이 생기기 전, 자연적으로 솟아난 온천을 보양의 의미로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함께 이용했다. 그러다가 근대 이후 풍속법이 생긴 후부터 문을 연 온천 숙소는 남녀 구역이 분리됐다. 이런 이유로 혼욕이 가능한 온천은 역사가 매우 오래되고 때묻지 않은 자연 속에 자리하며, 천연의 원천 그대로를 즐길 수 있는 곳이 대부분이다. 비탕과 혼탕은 도호쿠 지역에 특히 많이 남아 있다. 도호쿠를 가로지르는 오우산맥(奥羽山脈) 의 화산지대에서 빼어난 풍광과 오랜 역사의 온천을 찾아보자. 아오모리현의 스카유 온천향(酸ヶ湯温泉), 아키타현의 뉴토 온천향(乳頭温泉), 이와테현의 하나마키 온천향(花卷温泉)이 대표적이다. 또 다른 곳으로 일본의 북알프스라 불리는 나가노현 히다산맥(飛驒山脈)의 시라호네 온천(白骨 温泉)도 추천하고 싶다. 혼탕은 탁한 편이라 물속에 들어가면 잘 보이지 않는다. 물이 투명한 경우에는 온천복을 대여해주니 지레 불안해할 필요는 없다.

박성희, 인페인터글로벌 대표, 〈일본온천여행〉 〈오사카홀리데이〉 〈도호쿠홀리데이〉 등의 가이드북 기획 및 공동 저자
공유하기
링크가 복사 되었습니다.